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서울문화재단

문화+서울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검색 창

서울시 동대문구 청계천로 517

Tel 02-3290-7000

Fax 02-6008-7347

문화+서울

  • 지난호 보기
  • 검색창 열기
  • 메뉴 열기

테마토크

4월호

서울문화재단은 지금
SFAC With YOU

문화예술계 미투 운동으로 유명 연출가와 배우들의 성폭력 사건들이 드러나면서 공연이 취소되거나 극이 수정되는 등의 사례가 잇따랐다. 남산예술센터 또한 한명구 배우의 성추행 사건 보도 이후 5월 17일부터 6월 3일까지 한명구 배우가 출연 예정이던 2018 시즌 프로그램 <에어콘 없는 방> 공연을 취소했다. 남산예술센터는 “배우를 교체해공연을 강행하기보다 제작을 중단하고 지난 제작 과정에서 문제는 없었는지 점검하는 일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미투 운동을 계기로 문화예술계전반에서 성범죄 방지 대책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서울문화재단의 입장과 향후 대책을 들어보았다.

‘SFAC WITH YOU’라는 이 글의 제목은 서울문화재단(이하 재단)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미투 운동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구축한 ‘성희롱·성범죄방지특별대책위원회’(이하 특대위)를 부르는 또 다른 이름이기도 합니다. 3월 1일부터 가동된 특대위는 최근 문화예술계를 중심으로 미투 운동이 활발하게 진행됨에 따라재단 직원은 물론 재단 관련 예술가들의 성희롱, 성범죄 방지 및조치 회의체가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출범했습니다. 이미 재단 내규와 규정에 의거한 성희롱 예방 교육과 신고 체계를 갖추고 있으나, 이번 운동을 계기로 전사적 대응 체계를 다시 한 번 환기 할 수 있었습니다. 문제가 발생할 경우 보다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2차 피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재점검했습니다.

사각지대 없는 예방 지침

특대위의 정기 회의에서는 현장에서 일어났거나 일어날 수 있는 성희롱·성범죄를 사안별로 집중 논의하고, 필요하다면 다양한 대응 시스템을 확대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특대위는 정부의 성범죄 관련 대응 시스템과 마찬가지로 100일간 설치·운영됩니다. 대표이사(위원장)를 중심으로 재단 간부진 과 노동이사, 실무부서 책임자 등으로 구성된 15명의 특대위 위원은 정기적인 회의와 비정기적인 의견 수렴 회의를 개최·운영합니다. 또한 특대위 가동 기간 동안 성희롱·성폭력 관련 ‘고충상담원’ 3명이 상시 활동합니다. 언제 어디서든 직원들이나 재단 사업 관련 예술가들이 이들에게 문의하고 고충을 상담할 수 있습니다.또한 각 사업 진행 시 나타날 수 있는 성희롱·성범죄 조사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사례별 워크숍, 예방 교육 및 전사적 예방 활동 방안 마련, 현재 가동되고 있는 성희롱·성범죄 관련 내부 규정 등을 정비할 예정입니다. 현재 문화예술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자발적인 미투 운동과도 사안에 따라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
현재 재단의 주목할 만한 성과는 남산예술센터의 ‘남산예술센터 성희롱·성폭력 예방 지침’ 제정입니다. 예술가와 빈번하게 협업하는 사업장의 특성상, 공공기관 규정 조례 내에 보다 강화된 성희롱·성폭력 예방 지침을 성문화했습니다. 남산예술센터와 협약을 맺어 추진하는 공연제작 과정 중 발생할 수 있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사항을 정했습니다. 적용 범위를 극장과 공동제작 협약을 맺은 협력극단의 프로덕션에 속한 모든 자로 확대하여 사각지대를 없애고자 노력했습니다. 여기에는 총 20개 조로 이루어진 예방 지침 조항으로 성평등한 작업 환경 조성,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고충 상담 예방 교육, 조사위원회의 구성 및 운영 등이 포함됩니다.

관련이미지

1 한명구 배우의 성추행 사건이 보도된 후 남산예술센터는 누리집에 2018 시즌 프로그램 <에어콘 없는 방> 공연 취소에 관한 글을 올렸다.
2 서울문화재단 ‘성희롱·성범죄방지특별대책위원회’ 회의 모습
3 ‘연극뮤지컬관객 #위드유(WithYou)’ 집회에서 연극계 관계자들이 집회 참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모습.

모두 함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아야

지금까지 특대위는 세 차례의 정기 회의와 함께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특대위 구성에 대한 의견 수렴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필자와 함께 공동간사를 맡은 오진이 전문위원이 의미 있는 제안을 했습니다. 유연해야 할 문화예술행정 기관으로서 ‘특대위’라는 이름은 관 주도적으로 들리고 의례적이고 형식적인 느낌이 든다는 것입니다. 이번 미투 운동과 결이 맞지 않는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그래서 나온 이름이 ‘SFAC WITH YOU’입니다. ‘SFAC’는 서울문화재단(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의 약자, ‘WITH YOU’는 미투 운동의 또 다른 슬로건입니다. 이런 이름을 짓고 나니 이야기가 확대되어 유의미한 의견이 많이 나왔습니다.
이번 미투 운동을 계기로 이제껏 피해 사실을 숨긴 사람들은 더 이상 성범죄를 묵과하지 않기로 결심했습니다. 피해자들끼리 공감하고 용기를 북돋아 숨겨진 사실과 피해 내용을 폭로하고, 법률적인 장치나 시스템으로는 처리 불가능한 사안까지 해결해나가고 있습니다. 힘센 자들에 의한 잘못된 폭력에 항거하는 것입니다. 재단은 위계에 의한 폭력으로부터 해방된 사내 문화를 가꾸어가려고 합니다. 모든 일에는 때가 있는 법입니다. 물이 들어왔으니 노를 저을 때가 됐습니다. 잘못된 관행, 사회적 차별과 결함에 대해 여성들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가 ‘잘못되었다’고 이야기하고, 이를 과감하게 바꾸어가야 합니다. 세상을 변화시키는 시발, 그것이 미투 운동이었으면 합니다.

문화예술계 성희롱 성폭력 상담

글 김영호 서울문화재단 감사실장, 성희롱·성범죄방지특별대책위원회 공동간사
위로 가기

문화+서울

서울시 동대문구 청계천로 517
Tel 02-3290-7000
Fax 02-6008-7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