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서울문화재단

문화+서울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검색 창

서울시 동대문구 청계천로 517

Tel 02-3290-7000

Fax 02-6008-7347

문화+서울

  • 지난호 보기
  • 검색창 열기
  • 메뉴 열기

공간, 공감

8월호

참여놀이극 <돌, 돌? 돌!>과 인형극 <루루섬의 비밀> 가장 예술적이고 인간적인 체험,
어린이 관객의 촉각과 시각을 깨우다
아이들의 감각을 일깨울 해외 극단의 작품 두 편이 8월 방학기간에 한국을 찾는다. 텍스트나 영상에만 익숙한 어린이들은 배우와 얼굴을 맞대고 예술적이면서도 인간적인 체험을 할 수 있다. 영국 웨일즈에서 날아온 참여놀이극 <돌, 돌? 돌!>에선 아이들도 극의 일부가 된다. 직접 돌과 흙을 만지며 배우를 도와 아름다운 집을 꾸민다. 일본과 한국 극단이 공동 제작한 인형극 <루루섬의 비밀>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그림자와 인형의 움직임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국내 관객과 처음 만나는 두 작품을 놓치지 말자.

1 참여놀이극 <돌, 돌? 돌!>. (아라드 고흐 씨어터, 아시테지국제여름축제 제공)

배우와 함께 꾸미는 무대 위 소꿉놀이 <돌, 돌? 돌!> 8. 3~8. 4,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약 10년 전만 해도 아이들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든 흙과 모래가 가득했다. 모래성 쌓기는 놀이터에서 제일가는 놀이였고, 비가 오면 오는 대로 아이들 손에서 물길이 만들어졌다. 마른 흙바닥을 긁어 그림을 그리고 작은 돌멩이로 소꿉놀이를 할 때면 모두가 소소한 역할놀이극에서 작은 주인공이 됐다.
아쉽게도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요즘 아이들에게 이런 놀이터의 모습은 생경하다. 흙과 모래가 가득한 자연은 일부러 시간을 내야만 갈 수 있는 먼 곳이 되어버렸다. 아동 연극계도 이런 안타까움을 잘 알고 있다. 친절하게도 영국 웨일즈 극단 ‘아라드 고흐 씨어터’는 아이들 눈앞에 자연을 옮겨놓은 무대를 펼쳐 직접 놀이터가 되어주기로 했다.
참여놀이극 <돌, 돌? 돌!>(원제 <슬립 스톤즈>)의 무대에는 크고 작은 돌, 평평한 돌, 줄무늬 돌 등 수십여 개의 돌들이 모래와 함께 널려 있다. 배우들은 여기저기에 돌멩이를 늘어놓고 소꿉놀이 속 새로운 세계를 만든다. 원 모양을 따라 둥글게 돌을 쌓은 뒤 한가운데 다른 돌을 차곡차곡 쌓아올리면 집이 되기도 한다. 보기에 따라 ‘돌케이크’가 될 수도 있다. 무대 한쪽에서 연주되는 하프 소리에 맞춰 배우는 돌을 밟고, 때론 돌을 맞부딪치면서 리듬을 탄다.
광경을 지켜보다 흥미가 생긴 아이들은 누구라도 극에 참여할 수 있다. 참여놀이극을 표방하는 이 작품이 가진 매력이다. 어린이 관객은 두 명의 배우를 도와 본능적으로 새 집을 꾸밀 물건들을 찾아 나선다. 돌마다 다른 질감, 무게를 손으로 느끼면서 풍부한 촉각을 경험할 수 있다. 극은 놀이를 통해 우정, 실망, 외로움이라는 감정을 일깨운다.
작품을 맡은 영국 웨일즈 극단 ‘아라드 고흐 씨어터’는 아동청소년 전문극단이다. 1989년 설립된 후 아이들을 위한 신나고 혁신적인 연극을 추구해왔다. 지금도 매년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러시아, 튀니지, 프랑스, 스페인, 미국, 캐나다 등 세계 각지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극단의 목표는 “영감과 자극으로 아이들 기억에 남는 연극적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다.

2 인형극 <루루섬의 비밀>. (극단 카카시좌, 예술의전당 제공)

그림자극과 인형극이 빚는 판타지 <루루섬의 비밀> 8. 6~8. 25,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시각적으로 선명하고 강력하다. 어린이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루루섬의 비밀>은 일본의 그림자 전문극단 ‘카카시좌’와 한국을 대표하는 인형극단 ‘예술무대산’이 공동 창작한 작품이다. 약 5년에 걸친 워크숍 끝에 올해 3월 일본 요코하마와 도쿄에서 처음 무대를 선보였다. 보완작업을 거쳐 8월 한국 관객과 만난다.
작품은 평범한 소녀 ‘하루’가 처음으로 도시를 떠나 비밀을 간직한 루루섬을 방문하는 이야기다. 어느 날 검은 고양이 ‘마루’와 만난 하루는 닭, 부엉이, 돼지, 뱀 등 다른 동물들을 차례로 만나며 친구가 된다. 섬에 숨겨진 비밀을 알게 되면서 이들과 힘을 합쳐 해적을 쫓아낸다. 위험에 처한 할아버지를 구하는 한바탕 모험이 끝난 뒤에야 집으로 돌아온다. 현실과 판타지를 넘나드는 여정 속에서 소녀의 눈에 보이지 않던 주변 모습이 조명된다. 모험을 겪은 하루는 한층 성장한다.
스토리는 여느 아동극처럼 평이하나 그림자극단과 인형극단. 속성이 다른 두 극단의 협업은 결코 쉽지 않았다. 카카시좌 극단의 고토케이 대표가 “속성이 완전히 상반되는 극의 형태”라고 할 만큼 융합이 난제였다. 한편에선 막 뒤편에서 움직이는 손과 인형에 빛을 비춰 그림자를 만들었다. 다른 한편에선 막 전면에 위치한 인형을 빛으로 강조해야 했다.
그럼에도 두 극단의 융합은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섬세한 그림자·영상의 조화에 독특한 인형극의 오브제가 더해져 신비함을 자아낸다. 판타지를 표현하기에 이만한 ‘컬래버’가 또 없다. 대사가 없어도 아이들이 빠르게 이해할 만큼 직관적이다.
일본 극단 카카시좌의 작품을 접하는 것만으로도 아동 관객에게 행복한 순간이 될 만하다. 카카시좌는 1952년 창단 후 독자적 스타일의 그림자극을 개척해왔다. “아이들 마음에 꿈을 키우고 싶다”는 극단의 목표에 따라 그림자를 활용한 공연을 꾸준히 개발 중이다. 최근에는 출판, TV, 영상 작품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대표작 <핸드쉐도우 판타지 ANIMARE>는 22개국 33개 이상의 도시에서 공연됐다.

글 김기윤_동아일보 기자
위로 가기

문화+서울

서울시 동대문구 청계천로 517
Tel 02-3290-7000
Fax 02-6008-7347